선이 흘러 한복이 되다

  • 해당내용 트위터로 바로가기
  • 해당내용 페이스북으로 바로가기
  • 인쇄하기
  • 복사하기

한복은 우리 민족 고유의 의상으로 5000여 년 한민족의 삶에서 기본 구성을 유지하면서도 당대의 생활 문화와 시대 상황, 미의식 등에 따라 형태와 구조가 다양하게 변화해왔다. 현재 우리가 입는 한복은 조선 시대 중ㆍ후기 형태를 따르고 있다. 상체는 밀착되고 하체는 풍성한 하후상박구조다.

한복은 상의와 하의가 나누어진 구조로, 그 기본 구성을 살펴보면, 남성 한복은 바지, 저고리, 조끼, 포로 이루어지고 그 외에 바지를 입는 데 필요한 허리띠와 대님, 버선, 신발이 있다. 여성 한복은 속바지, 속치마, 겉치마, 속적삼, 저고리, 포, 버선, 신발 등으로 이루어지며 장식품으로 노리개, 반지, 뒤꽂이 등이 있다.

한복의 구조는 직선과 평면으로 재단하여 매우 단순하지만, 바느질 방법으로 보면 모든 옷의 시접 솔기를 꺾는 방법이 정확하게 정해져 있고, 깃ㆍ도련ㆍ배래 등이 곡선으로 바느질된다. 입는 방법도 정해져 있는데 옷에 여유가 있어서 활동하기가 편하고 체형도 보완해주는 기능적인 옷이다.

한복은 서양복처럼 처음 만들 때부터 입체적인 체형에 맞게 만들지 않고 평면적인 형태로 만들지만 실제로 한복을 입으면 입은 사람의 체형에 맞춘 듯이 입체적으로 변화한다. 즉, 입는 이의 체형과 입는 방법에 따라서 옷의 맵시가 달라지고, 그에 따라 생기는 자연스런 선의 흐름이 아름답게 나타난다. 이러한 선은 입는 사람과 한복의 자태를 더욱 돋보이게 하기 때문에 한복의 특유한 형태적 미의 하나로 손꼽힌다. 또한 우리 옷은 속옷부터 겉옷까지 겹겹이 여러 옷을 겹쳐 입는 착장 방법을 가지고 있어서, 인공미가 가미되지 않은 자연스런 풍성함으로 체형에 따라 흘러내리는 독특한 옷의 선이 나타난다.

한복은 옷감의 선택이나 색상, 바느질 법 등에 따라 같은 형태의 옷도 제각각 다른 옷으로 표현되기 때문에 다채로움이 있다. 한복의 옷감은 견직물과 면직물을 중심으로 직조 방법에 따라 수많은 옷감이 있다. 옷감의 상태에 따라 광택과 질감이 달라서 옷을 지었을 때 형태는 같아도 다른 옷이 된다. 자연에서 얻은 염색 재료들은 재료의 상태, 염색 방법 등에 따라 짙음과 옅음, 밝음과 어두움, 맑음과 탁함 등의 색감을 만들어낸다.
이렇게 만들어진 다양한 색의 옷감은 한복을 더욱 풍부하게 만든다. 게다가 사계절의 영향으로 계절에 따라 옷감을 다르게 하고, 각각의 옷감에 맞는 바느질법을 사용하면 계절에 따라 한복의 선은 더욱 다양해진다.
어떤 바느질을 했는지에 따라 옷을 입었을 때 옷의 태가 달라지기 때문에 각기 다른 바느질법의 바느질의 선은 상당히 중요하다. 이렇게 옷감과 색, 바느질 방법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한복을 만들 수 있고, 다채로운 한복의 선이 만들어진다.
결국 옷감의 질감과 색감, 바느질선 등의 조화는 한복이 완성되었을 때 한복 자체의 아름다운 선을 만들어내는 밑거름이 된다. 그런 후에 그 한복을 누군가가 입음으로써 비로소 살아 숨 쉬는 완벽한 선이 만들어진다.
또한, 한복은 각 요소마다 간절한 삶에 대한 기원, 다른 이에 대한 배려(예의) 등의 의미를 담아 만들어 온 옷이기 때문에 한민족의 미의식과 생활 철학 등의 정신이 담겨 있기도 하다.

소박한 구성이지만 다채롭고, 평면적이지만 입체적이며, 입는 사람의 미의식과 심오한 의미까지 담긴 한복은 내외의 아름다움과 품위를 잘 살릴 수 있도록 격식을 갖춰 입는 한국의 민족의상이다.